중국과 아랍국가 포럼 제8차 부장급회의가 10일 인민대회당에서 개막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개막식에 참석해 <새시대 중-아 전략동반자관계 공동추진>이라는 제목의 중요연설을 발표했다. 시 주석은 연설에서 중-아 쌍방은 포괄적 협력, 공동 발전, 미래 지향적인 중-아 전력동반자관계를 구축하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시 주석은 중-아 우의는 긴 역사 속에서 계속 새로와졌다며 쌍방은 고대 실크로드에서 많이 교역을 통해 서로 친구가 되었고 민족독립과 인민해방의 투쟁에서 서로 의지하고 고난을 함께 했으며 각자 국가건설사업에서 상호 지지하고 협력했으며 협력공영의 찬란한 역사를 써 내려왔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역사와 실천으로 아무리 국제정세가 긴박하게 돌아가고 지난한 상황에 직면하더라고 중-아 쌍방은 줄곧 호혜공영의 좋은 동반자이자 기쁨은 나누고 어려움은 함께 하는 좋은 형제임이 입증되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중국이 제창한 ‘일대일로’ 공동건설은 아랍국가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광범위한 지지와 적극적 참여를 얻어냈다고 강조하며 역사상 실크로드 문명의 중요한 참여자이자 창조자 중의 하나인 아랍국가는 일대일로의 교차지대에 위치해 있고 일대일로 공동건설의 천연 협력 파트너라며 쌍방은 협력하여 ‘일대일로’ 지역을 실질적으로 결합, 집단행동을 양자협력과 결합, 발전촉진을 평화수호와 결합시킴으로써 각자의 우세점을 상호보완하고 윈윈협력하며 역내 인민과 세계 인민에게 혜택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일대일로’ 건설은 중-아 관계발전을 전면적으로 견인하고 중-아 전방위 협력은 새로운 단계로 접어들었으며 중국은 아랍국가들과 전략강화과 행동매치를 바라고 ‘일대일로’ 건설에 공조하며 아랍국가들과 함께 중동평화안정의 수호자이자 공평정의의 옹호자, 공동발전의 추진자, 상호벤치마킹의 좋은 친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