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9일, 독일 베를린 동물원에서 관광객들이 판다 ‘자오칭(嬌慶)’을 보고 있다. 중국에서 온 ‘멍멍(夢夢)’과 ‘자오칭’은 2017년6월24일 독일 베를린에 도착했다. 지난 1년 동안, 현지 민중들의 판다 사랑은 조금도 줄어들지 않았다. 판다는 현재 베를린 동물원의 ‘스타’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