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6일, 시진핑(習近平) 중공중앙총서기, 국가주석이 베이징에서 박태성 조선노동당 중앙정치국 위원, 중앙부위원장이 인솔하는 조선노동당 우호참관단을 회견했다.

왕후닝(王滬寧) 중공중앙 정치국 상무 위원, 중앙 서기처 서기가 유관행사 등에 참석했다.

박 위원은 시진핑 총서기에 대한 김정은 위원장의 따뜻한 안부를 전달했다. 시 주석은 박 위원에게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극진한 안부를 전해 달라고 당부하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지난 3월 김 위원장의 방중을 계기로 우리는 역사적인 만남을 가졌고, 지난주에도 김 위원장과 다롄(大連)에서 만나 양국이 관심을 가지는 중대 현안에 대해 심도있는 대화를 나눴으며 새시대 중북관계 발전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 이번에 북측의 도, 시 위원장으로 구성된 우호참관단이 방중한 것은 김 위원장과 나의 두 차례 회담에서 도출해 낸 중요 합의를 구체적으로 실행하기 위한 조치이자 양당의 또 한차례의 중요한 교류로써 김 위원장과 노동당 중앙의 양당 양국 교류와 벤치마킹 강화, 중북 우호협력의 심화를 보여주었다. 양국이 이번 방문을 계기로 교류와 협력을 증진시키고 중북우호 협력관계를 부단히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확신한다.

시 주석은 현재 중국특색 사회주의가 새로운 시대로 접어들었고 북측 사회주의 발전도 새로운 시대로 접어들고 있다고 지적하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중국은 남북관계 개선, 북미대화 추진, 반도 비핵화 실현을 지지하고 아울러 북측의 경제 발전, 민생 개선을 지지하며 김 위원장이 노동장과 인민을 자국의 국정에 부합하는 발전의 길로 이끄는 것을 지지한다. 또한 북측과 함께 국정운영 경험을 교류하고 양국 사회주의 건설사업이 보다 새롭고 더 많은 발전을 거둘 수 있기를 바란다. 이 자리에 참석하신 각 도, 시 위원장 동지들은 북측 사회주의 사업발전을 추동하는 중견역량이다. 여러분께서 김 위원장의 지도 아래 북측의 경제 발전을 이끌어 새로운 더많은 성과를 거두길 바란다.

박 위원은 북중 양당 최고 지도자가 북중 친선을 강화하고 동지적인 역사적 만남을 잇달아 열어 북중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끌어올렸다고 밝히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번 북측 도, 시 위원장으로 구성된 우호참관단은 김 위원장의 뜻으로 방중하게 되었다. 이번 방중 취지는 양당 최고지도자의 중요한 공감대를 실행시키고 중국 경제건설과 개혁개방의 경험을 학습하는데 있고 노동당이 경제 우선 발전이라는 새로운 전략노선 실현을 위한 역량을 집중하는 데 적극적 역할을 발휘하고 양당 지도자가 솔선수범하여 격상시킨 양국 우호를 돈독히 다지는데 새로운 기여를 하고자 한다.

시 주석은 회견 전에 북한 노동당 우호참관단 단원들과 기념 촬영을 했다.

이 행사에는 중공중앙 정치국 위원, 중앙서기처 서기, 중앙판공청 주임인 딩쉐샹(丁薛祥)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