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알래스카주 남부에 위치한 카트마이 국립공원의 어미 갈색곰이 세쌍둥이를 데리고 모래사장에서 산책하며 상쾌한 바닷바람과 따스로운 햇살을 즐기고 있다. 훈훈한이화면은 케이트와 아담 라이스부부가 촬영했고 최근 쇼셜미디어에 올리면서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