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일, 천년의 역사가 살아 숨쉬는 문물 ‘도금 누에고치’가 베이징 국가대극원 동전시관에서 전시된다. 산시(陕西)역사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던 이 ‘도금 누에고치’는 1984넌 산시 스촨현에서 출토되었고 머리부터 꼬리까지 모두 19마디로 되어 있으며 몸체는 머리를 위로 쳐든 모양과 명주실을 토해내는 형상이며 매우 정교한 솜씨로 제작되어 실물을 방불케한다. 이번 ‘도금 누에고치’는 산시고대 악무문물 특별전‘창안의 가무’가 국가대극원에서 전시회를 가지면서 함께 전시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