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4차 중한고위언론인 포럼이 22일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개최됐다. '새로운 출발점, 새로운 기회, 새로운 발전: 양국 관계의 밝은 미래 창조'를 주제로 한 이번 포럼에는 중한 양국 20여 개 언론사 책임자와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해 '신흥산업 협력 강화로 양국 경제 및 무역에 새로운 발전 동력 주입'과 '양국의 우호 관계 협력을 위한 언론의 역할' 등 의제를 놓고 논의를 이어갔다.

제14차 중한고위언론인 포럼 중국 측 현장

올해는 중한 수교 30주년이 되는 해이다. 지난 30년 동안, 양국 관계는 전면적이고 빠른 속도로 발전해 왔고, 풍성한 성과를 거두어 양국 인민에게 실질적인 이익을 가져다주는 동시에 지역과 세계의 평화, 안정, 번영에 중요한 기여를 했다.

제14차 중한고위언론인 포럼 한국 측 현장

포럼에서 중국 중앙선전부 관련 책임자는 영상 축사를 통해 "양국 언론이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고, 중한 관계의 주류(主流)와 방향을 정확히 파악하고, 양측이 함께 주목하는 중요 의제에 초점을 맞추고, 이성적인 목소리를 전파하면서 양국 관계의 우호 발전을 위해 폭넓은 여론 공감대를 만들어 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전병극 한국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은 "한중 수교가 '입립'(而立)의 해로 접어들었다. 양국 관계는 상호 신뢰와 협력의 바탕 위에서 더욱 성숙해질 것"이라면서 "양국 언론이 중국을 관찰하고, 한국을 경청하는 과정에서 올바른 메시지를 전달하고, 서로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우호 관계를 증진시킬 바란다"고 전했다.

포럼 참석자들은 신흥산업 분야에서 양국 협력 전망이 밝다고 입을 모았다. 자오핑 중국무역촉진회연구원 부원장은 "중한 경제 및 무역 구조는 고도로 상호 보완적이고, 산업망 및 공급망이 깊이 융합돼 있는 만큼 신흥산업 분야에서 협력을 심화하는 것은 양국 무역 잠재력을 더욱 자극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종석 한국 아주경제 사장은 "인공지능 등 분야 협력을 바탕으로 한중 양국이 더 넓은 신흥산업 시장에서 협력 기회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쉐리성 중국망 부편집장은 "양국은 디지털 기술 협력을 전개하고, 과학 연구 건설을 강화하면서 전통 산업의 전환 및 업그레이드를 촉진하기 위해 지혜를 모을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또 포럼 참석자들은 소통을 대변하는 언론이 양국 우호 관계를 증진시키는 데 어떠한 역할을 할 수 있는가에 큰 관심을 두었다. 중국외문국 관련 책임자는 "중한 언론들이 동양문명의 유구한 역사와 인문학적 저력을 발굴하고, 양국 문명교류를 깊이 있게 추진하며, 민심이 서로 통하는 새로운 미래를 창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한규 한국 21세기 한중교류협회 회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한중 문화교류의 해"라며 "그동안 구축한 신뢰를 바탕으로 양국 언론들이 함께 아름다운 미래를 창조하기 위해 힘을 보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번 포럼은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과 한국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도하고, 중국외문국과 21세기 한중교류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