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상하이 예원상성에서 관람객들이 중국풍을 테마로 한 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상하이 예원상성(豫園商城∙Yuyuan Tourist Mart)은 강남의 가을밤 모습을 연출해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낭만적인 중국풍 몰입식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예원상성은 중국풍을 테마로 한 유람∙공연 관람 체험과 '궈차오(國潮∙국산품 애용)'라는 새로운 소비 트렌드를 접목해 젊은층을 끌어들이고 있다.

상하이 예원상성(豫園商城∙Yuyuan Tourist Mart)은 강남의 가을밤 모습을 연출해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낭만적인 중국풍 몰입식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예원상성은 중국풍을 테마로 한 유람∙공연 관람 체험과 '궈차오(國潮∙국산품 애용)'라는 새로운 소비 트렌드를 접목해 젊은층을 끌어들이고 있다.

상하이 예원상성(豫園商城∙Yuyuan Tourist Mart)은 강남의 가을밤 모습을 연출해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낭만적인 중국풍 몰입식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예원상성은 중국풍을 테마로 한 유람∙공연 관람 체험과 '궈차오(國潮∙국산품 애용)'라는 새로운 소비 트렌드를 접목해 젊은층을 끌어들이고 있다.

상하이 예원상성(豫園商城∙Yuyuan Tourist Mart)은 강남의 가을밤 모습을 연출해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낭만적인 중국풍 몰입식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예원상성은 중국풍을 테마로 한 유람∙공연 관람 체험과 '궈차오(國潮∙국산품 애용)'라는 새로운 소비 트렌드를 접목해 젊은층을 끌어들이고 있다.

상하이 예원상성(豫園商城∙Yuyuan Tourist Mart)은 강남의 가을밤 모습을 연출해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낭만적인 중국풍 몰입식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예원상성은 중국풍을 테마로 한 유람∙공연 관람 체험과 '궈차오(國潮∙국산품 애용)'라는 새로운 소비 트렌드를 접목해 젊은층을 끌어들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