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 VCG]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철거와 공사 중단을 촉구하는 시위가 23일(현지시간) 용산 한국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열렸다.

중국신문사 기자는 이날 오전 11시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 앞에서 사드 배치 장소인 성주군과 김천시 주민 수십 명이 항의 집회를 벌이는 장면을 목격했다. 당일 집회에는 종교 단체 및 대학생 단체도 참석했다.

당일 시위대는 '불법 사드 공사 중단하라', '사드기지 정상화 반대', '사드 뽑고 평화 심자', '성주군민 결사반대'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한국 정부의 불법 사드 배치 공사 중단과 사드 철거를 요구했다.

시위대 대표는 현장에서 "'사드기지 정상화'라는 이름으로 주한미군 사드 배치를 못박겠다는 것은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 평화와 주민의 일상을 모두 망가뜨리는 일"이라며 "사드는 북한 미사일 방어에 군사적 효용성이 없다. 미국이 한국에 사드를 배치하는 것은 이를 통해 미국의 미사일 방어능력을 강화하고, 한반도를 자신들의 방어기지로 삼겠다는 의도다"라고 밝혔다.

시위에 참석한 박형선씨는 "우리는 특별한 요구를 하지 않는다"며 "단지 과거의 평온한 생활로 돌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위대 대표가 기자에게 보여준 한국 대통령과 국방부에 제출한 청구서에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한국 정부가 사드의 본격 배치를 서두르면서 관련 물자 수송 차량이 사드 기지를 빈번하게 드나들고 있다고 적혀 있었다.

시위대는 "한국 국방부가 불법적으로 진행 중인 사드 기지 공사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사드가 철거될 때까지 계속 항의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