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15일 촬영한 칭다오항의 일각

산둥 칭다오(青島)항에서는 거의 매일 브릭스 국가에서 온 화물선이 화물을 하역한다. 평균 2분마다 이들 화물은 이곳에 옮겨지거나 반대로 실려 해외로 떠난다. 칭다오 세관이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1~5월, 칭다오 출발-브릭스 국가 도착 직항선은 총 83만 TEU의 화물을 운송, 지난해 같은 시기에 비해 12% 증가했으며 그중 수출량은 26.1% 늘어났다.

산둥 칭다오(青島)항에서는 거의 매일 브릭스 국가에서 온 화물선이 화물을 하역한다. 평균 2분마다 이들 화물은 이곳에 옮겨지거나 반대로 실려 해외로 떠난다. 칭다오 세관이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1~5월, 칭다오 출발-브릭스 국가 도착 직항선은 총 83만 TEU의 화물을 운송, 지난해 같은 시기에 비해 12% 증가했으며 그중 수출량은 26.1% 늘어났다.

산둥 칭다오(青島)항에서는 거의 매일 브릭스 국가에서 온 화물선이 화물을 하역한다. 평균 2분마다 이들 화물은 이곳에 옮겨지거나 반대로 실려 해외로 떠난다. 칭다오 세관이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1~5월, 칭다오 출발-브릭스 국가 도착 직항선은 총 83만 TEU의 화물을 운송, 지난해 같은 시기에 비해 12% 증가했으며 그중 수출량은 26.1% 늘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