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닝샤 링우시 우퉁수향 베이탄촌에서 농민이 이앙기를 몰며 모내기를 하고 있다.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닝샤후이족자치구 링우(靈武)시의 들녘에서는 모내기 작업이 한창이다. 변방 지역의 강남으로 불리는 닝샤후이족자치구는 황허 강물을 이용해 관개를 하므로 농업과 목축업이 발달했다. 현재 링우시의 벼 재배 면적은 약 3067ha이며, 파종, 시비, 병충해 예방 등 친환경, 양질의 효과적인 기술을 통해 선도기업이 우수한 벼생산 기지를 이끄는 1∙2∙3차 산업의 융합 발전 모델을 형성해 현지의 벼 산업 전환과 업그레이드를 촉진하고 있다.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닝샤후이족자치구 링우(靈武)시의 들녘에서는 모내기 작업이 한창이다. 변방 지역의 강남으로 불리는 닝샤후이족자치구는 황허 강물을 이용해 관개를 하므로 농업과 목축업이 발달했다. 현재 링우시의 벼 재배 면적은 약 3067ha이며, 파종, 시비, 병충해 예방 등 친환경, 양질의 효과적인 기술을 통해 선도기업이 우수한 벼생산 기지를 이끄는 1∙2∙3차 산업의 융합 발전 모델을 형성해 현지의 벼 산업 전환과 업그레이드를 촉진하고 있다.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닝샤후이족자치구 링우(靈武)시의 들녘에서는 모내기 작업이 한창이다. 변방 지역의 강남으로 불리는 닝샤후이족자치구는 황허 강물을 이용해 관개를 하므로 농업과 목축업이 발달했다. 현재 링우시의 벼 재배 면적은 약 3067ha이며, 파종, 시비, 병충해 예방 등 친환경, 양질의 효과적인 기술을 통해 선도기업이 우수한 벼생산 기지를 이끄는 1∙2∙3차 산업의 융합 발전 모델을 형성해 현지의 벼 산업 전환과 업그레이드를 촉진하고 있다.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닝샤후이족자치구 링우(靈武)시의 들녘에서는 모내기 작업이 한창이다. 변방 지역의 강남으로 불리는 닝샤후이족자치구는 황허 강물을 이용해 관개를 하므로 농업과 목축업이 발달했다. 현재 링우시의 벼 재배 면적은 약 3067ha이며, 파종, 시비, 병충해 예방 등 친환경, 양질의 효과적인 기술을 통해 선도기업이 우수한 벼생산 기지를 이끄는 1∙2∙3차 산업의 융합 발전 모델을 형성해 현지의 벼 산업 전환과 업그레이드를 촉진하고 있다.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닝샤후이족자치구 링우(靈武)시의 들녘에서는 모내기 작업이 한창이다. 변방 지역의 강남으로 불리는 닝샤후이족자치구는 황허 강물을 이용해 관개를 하므로 농업과 목축업이 발달했다. 현재 링우시의 벼 재배 면적은 약 3067ha이며, 파종, 시비, 병충해 예방 등 친환경, 양질의 효과적인 기술을 통해 선도기업이 우수한 벼생산 기지를 이끄는 1∙2∙3차 산업의 융합 발전 모델을 형성해 현지의 벼 산업 전환과 업그레이드를 촉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