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19일, 사육사가 동물에게 먹이를 주고 있다.

상하이동물원은 지난 3월16일부터 코로나19 방역 정책에 따라 폐쇄적 관리에 들어갔다. 이후 동물원 주재 300여 명의 직원들은 각종 어려움에 불구하고 5000 마리가 넘는 동물들을 정성으로 돌보고 있다.

5월19일, 사육사가 동물에게 먹이를 주고 있다.

상하이동물원은 지난 3월16일부터 코로나19 방역 정책에 따라 폐쇄적 관리에 들어갔다. 이후 동물원 주재 300여 명의 직원들은 각종 어려움에 불구하고 5000 마리가 넘는 동물들을 정성으로 돌보고 있다.

5월19일, 사육사가 동물들에게 줄 먹이를 준비하고 있다.

상하이동물원은 지난 3월16일부터 코로나19 방역 정책에 따라 폐쇄적 관리에 들어갔다. 이후 동물원 주재 300여 명의 직원들은 각종 어려움에 불구하고 5000 마리가 넘는 동물들을 정성으로 돌보고 있다.

5월19일, 사육사가 동물에게 먹이를 주고 있다.

상하이동물원은 지난 3월16일부터 코로나19 방역 정책에 따라 폐쇄적 관리에 들어갔다. 이후 동물원 주재 300여 명의 직원들은 각종 어려움에 불구하고 5000 마리가 넘는 동물들을 정성으로 돌보고 있다.

5월19일, 사육사가 동물에게 먹이를 주고 있다.

상하이동물원은 지난 3월16일부터 코로나19 방역 정책에 따라 폐쇄적 관리에 들어갔다. 이후 동물원 주재 300여 명의 직원들은 각종 어려움에 불구하고 5000 마리가 넘는 동물들을 정성으로 돌보고 있다.

5월19일, 사육사가 동물에게 먹이를 주고 있다.

상하이동물원은 지난 3월16일부터 코로나19 방역 정책에 따라 폐쇄적 관리에 들어갔다. 이후 동물원 주재 300여 명의 직원들은 각종 어려움에 불구하고 5000 마리가 넘는 동물들을 정성으로 돌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