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22일 드론으로 촬영한 산시(陝西)성 안캉(安康)시 바이허(白河) 고등학교.

개혁개방 초기의 어두컴컴한 방, 흙으로 만든 교단, 낡은 커튼, 흙투성이 학생에서 지금은 부지 28.6ha, 재학생 4000여 명의 학교로 발전한 이 학교는 산시성 일반고 시범 학교이다.

친링 산중턱에 지어져 '산허리에 걸린 학교'로 불리는 산시성 안캉시 소재 바이허 고등학교는 전인교육을 목표로 과학기술, 체육, 예술, 문학 등을 내용으로 하는 40여 개의 동아리를 만들어 매주 정해진 시간에 동아리 교육을 진행함으로써 학생들의 균형적인 발전을 촉진하고 있다.

개혁개방 초기의 어두컴컴한 방, 흙으로 만든 교단, 낡은 커튼, 흙투성이 학생에서 지금은 부지 28.6ha, 재학생 4000여 명의 학교로 발전한 이 학교는 산시성 일반고 시범 학교이다.

친링 산중턱에 지어져 '산허리에 걸린 학교'로 불리는 산시성 안캉시 소재 바이허 고등학교는 전인교육을 목표로 과학기술, 체육, 예술, 문학 등을 내용으로 하는 40여 개의 동아리를 만들어 매주 정해진 시간에 동아리 교육을 진행함으로써 학생들의 균형적인 발전을 촉진하고 있다.

개혁개방 초기의 어두컴컴한 방, 흙으로 만든 교단, 낡은 커튼, 흙투성이 학생에서 지금은 부지 28.6ha, 재학생 4000여 명의 학교로 발전한 이 학교는 산시성 일반고 시범 학교이다.

친링 산중턱에 지어져 '산허리에 걸린 학교'로 불리는 산시성 안캉시 소재 바이허 고등학교는 전인교육을 목표로 과학기술, 체육, 예술, 문학 등을 내용으로 하는 40여 개의 동아리를 만들어 매주 정해진 시간에 동아리 교육을 진행함으로써 학생들의 균형적인 발전을 촉진하고 있다.

개혁개방 초기의 어두컴컴한 방, 흙으로 만든 교단, 낡은 커튼, 흙투성이 학생에서 지금은 부지 28.6ha, 재학생 4000여 명의 학교로 발전한 이 학교는 산시성 일반고 시범 학교이다.

친링 산중턱에 지어져 '산허리에 걸린 학교'로 불리는 산시성 안캉시 소재 바이허 고등학교는 전인교육을 목표로 과학기술, 체육, 예술, 문학 등을 내용으로 하는 40여 개의 동아리를 만들어 매주 정해진 시간에 동아리 교육을 진행함으로써 학생들의 균형적인 발전을 촉진하고 있다.

개혁개방 초기의 어두컴컴한 방, 흙으로 만든 교단, 낡은 커튼, 흙투성이 학생에서 지금은 부지 28.6ha, 재학생 4000여 명의 학교로 발전한 이 학교는 산시성 일반고 시범 학교이다.

친링 산중턱에 지어져 '산허리에 걸린 학교'로 불리는 산시성 안캉시 소재 바이허 고등학교는 전인교육을 목표로 과학기술, 체육, 예술, 문학 등을 내용으로 하는 40여 개의 동아리를 만들어 매주 정해진 시간에 동아리 교육을 진행함으로써 학생들의 균형적인 발전을 촉진하고 있다.

개혁개방 초기의 어두컴컴한 방, 흙으로 만든 교단, 낡은 커튼, 흙투성이 학생에서 지금은 부지 28.6ha, 재학생 4000여 명의 학교로 발전한 이 학교는 산시성 일반고 시범 학교이다.

친링 산중턱에 지어져 '산허리에 걸린 학교'로 불리는 산시성 안캉시 소재 바이허 고등학교는 전인교육을 목표로 과학기술, 체육, 예술, 문학 등을 내용으로 하는 40여 개의 동아리를 만들어 매주 정해진 시간에 동아리 교육을 진행함으로써 학생들의 균형적인 발전을 촉진하고 있다.

개혁개방 초기의 어두컴컴한 방, 흙으로 만든 교단, 낡은 커튼, 흙투성이 학생에서 지금은 부지 28.6ha, 재학생 4000여 명의 학교로 발전한 이 학교는 산시성 일반고 시범 학교이다.

친링 산중턱에 지어져 '산허리에 걸린 학교'로 불리는 산시성 안캉시 소재 바이허 고등학교는 전인교육을 목표로 과학기술, 체육, 예술, 문학 등을 내용으로 하는 40여 개의 동아리를 만들어 매주 정해진 시간에 동아리 교육을 진행함으로써 학생들의 균형적인 발전을 촉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