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28일, 독일 뒤스부르크로 가는 중국-유럽 열차(우한, 武漢) X8015번 열차가 중국철도연합집산 우한센터역을 출발하고 있다.

이는 코로나19예방 및 통제 조치 이후, 우한에서 출발한 첫 중국-유럽 열차로 중국-유럽 열차(우한)가 상시화 운영에 복귀했음을 의미한다. 올해 초 이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여러 지역에서 하늘길이 막힌 상황에서 중국-유럽 열차는 좋은 ‘성적’을 거뒀다. 최신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8월, 중국-유럽 열차는 누적 1247차례 운행, 11만 개의 화물 표준 컨테이너를 발송했고 이는 지난해와 비교하면 각각 62%, 66% 늘어난 수치로 감염병 예방 및 통제 조치, 업무 및 생산 재개, 글로벌 공급 사슬 안정 등 면에서 지속적인 역할을 발휘함과 동시에 포스터 감염병 시대 중국-유럽 경제무역 왕래가 날로 활발해질 것임을 시사했다.

6월23일, 방역 물자를 실은 중국-유럽 열차가 프랑스 파리 동남부 교외 Valenton에 도착했다. 이 열차는 중국-프랑스 첫 방역 물자 전문 열차이다.

4월26일, 중국철도 지난(濟南)국그룹회사 지난차 구간 지난남역 직원이 헝가리 수도 부다페스트로 가는 중국-유럽 열차에 실린 방역 물자의 탑재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4월26일, 산둥(山東) 지난을 출발해 헝가리 수도 부다페스트로 방역 물자를 운송하는 중국-유럽 열차 (드론 촬영).

8월5일, 방역 물자와 여러 제품을 실은 중국-유럽 열차가 청두(成都) 국제철도항을 출발해 독일 뒤스부르크로 향했다. (드론 촬영)

4월25일, 화물 운송 직원이 화물 발송 측 대표와 함께 샤먼(廈門) 하이창(海滄)역에서 중국-유럽 열차 화물 인수인계 수속을 밟고 있다. 당일, 중국-유럽 열차X8098번 화물 열차는 푸젠(福建) 샤먼 하이창역을 출발해 독일 함부크르로 향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