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9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 국빈관에서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를 회견했다.